기사제목 보상전문가 보험인 프라임에셋(주) 최정미 보험설계사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보상전문가 보험인 프라임에셋(주) 최정미 보험설계사

기사입력 2019.08.26 15:1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보험회사 직원이 알려주는 보험이야기           
                          
보상전문가 보험인 프라임에셋(주) 최정미 보험설계사


최정미.jpg


Q. 현재 어느 보험사에서 어떠한 일을 하고 계신가요?
 
A. 현재는 종합재무컨설팅 프라임에셋()근무를 하면서 전 보험사 비교분석을 통해 고객이 꼭 필요한 보장에 대해 컨설팅 할 수 있는 일을 하고 있으며
고객에게 목적에 맞는 보험상품 제안해드리고 있습니다.
 


Q. 보험설계사로 입문하시게 된 계기는 어떻게 되시나요?
 
보험금미지급
 
A. 남편의 2년 전 허리디스크 수술 미지급이 되면서 내가족의 보험이 잘 설계되었는지
호기심으로 알아보면서 보험일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알아보니 남편 보험금이 잘못 지급되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보험사는 고객을 위한다면서 "손해사정사"를 고용 하여 셀프 손해사정을 하면서 보험금 지급을 보류 하거나 미지급한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습니다.
이는 우리 국민들이 보험사를 믿고 보험가입을 한 후 이런 식으로 보험금 미지급금이 얼마나 많을까? 라는 의심을 품게 되었고 보험업을 입문하게 된 계기가 되었으며
현재 보험금 미지급으로 저에게 문의하는 모든 고객들에게 최선을 다해 보험금이 정상적으로
지급될 수 있도록 도와드리고 있습니다(재능기부)
보장에서 보상까지 책임질 수 있는 믿음직한 보험인 최정미입니다.
 
 
 
Q. 보험설계사로 입문하여 지금까지 일하면서 어떻게 일을 하고 있으신가요?
 
"Simple is Best"
 
A. 보험은 너무 어렵습니다.
보험은 보장이 너무 많습니다.
고객들에게 정확한 설명과 보장에 대해 안내를 해도 고객이 관심이 없으면
보장정보에 대해 쉽게 잃어 버리게 됩니다.
보험인 최정미는 어떻게 하면 고객이 쉽고 정확하게 보험을 이해할 수 있을지는
고민합니다. 그래서 고객과의 상담을 블로그에 포스팅을 고객에게 꼭 필요한 내용을
유튜브를 촬영하여 영상으로 제공해드리고 있습니다.
 
완전판매 및 고객이 정확한 보험에 대한 정보를 이해할 수 있도록 노력하는 일을 하고 있습니다.
 
 
Q. 자신있는 상담 분야가 어떻게 되시나요?

A. 현재인슈다운이라는 시스템을 통해 고객의 보험금을 줄여주고 보장을 높여주는 상담을
진행하고 있습니다. 혈연, 학연,지인들이게 가입한 무분별하게 가입한 중복된 보험을 한눈으로 볼수 있도록 정리해드리고 있으며 합리적은 보험가입을 하실 수 있도록 도와드리는 상담을
진행해드리고 있습니다.
 
 
Q. 앞으로 비전을 한번 제시해주면 좋을 것 같습니다.
 
 
A 저희 고객분들에게 제대로 된 보상부분에서 만족을 주고 오랫동안 믿고 함께 할 수 있는
"행복한 동반자"로 남고 싶습니다. 그리고 또 하나의 목표가 있다면
이런 고객관리를 할 수 있는 인재로 남기를 바라며 후배양성을 통해 정직하고 믿을수 있는
"리더"가 되고 싶습니다.
    
 
보험생활백서 최팀장
 
010-9553-2805
 
이메일 nangja337@naver.com
 
 
 
 
<저작권자ⓒ코리아경제저널 & koreajournal.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코리아경제저널(프레스미디어)  |  설립일 : 2017년 10월 26일  |  편집인 : 한휘주  | 울산광역시 중구 해오름12길 22-1,2층(남외동)
  • 사업자등록번호 : 773-09-00718  |  통신판매신고 : 2016-울산중구-0293호
  • 대표전화 : 052-288-1571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hhj611@naver.com
  • Copyright © 코리아경제저널
코리아경제저널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