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좋은땅출판사, ‘다시 쓰는 징비록 조명일 삼국전쟁’ 출간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좋은땅출판사, ‘다시 쓰는 징비록 조명일 삼국전쟁’ 출간

기사입력 2019.06.28 12:05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1893473354_20190627155325_4208112473.jpg

다시 쓰는 징비록, 이승화 지음, 636쪽, 2만2000원

 

 

좋은땅출판사가 ‘다시 쓰는 징비록 조명일 삼국전쟁(임진왜란)’을 출간했다. 

◇책 소개 

국가의 탄생과 성장 그리고 쇠락과 소멸에 이르기까지 전쟁은 필연적으로 그 역사에 관여한다. 또한 전쟁은 단순히 군사적인 부분이라 할 수 있는 수많은 전투 결과의 축적일 뿐만 아니라 국민성과 국내외의 경제적, 정치적, 지리적, 환경적 요소들이 마치 날실과 씨실처럼 얽히고설켜 일어나는 하나의 스토리임에 틀림없다. 

이에 흥미를 가진 저자는 세계 도처에서 일어난 전쟁에 대한 공부를 거듭해 오다 한반도의 전쟁사에까지 이르게 되었다. 대한민국의 국민으로서뿐만 아니라, 한반도가 가지는 지정학적 특성으로 인해 생겨났던 특징적인 전쟁들은 역사 마니아의 가슴을 뛰게 하기 충분했다. 

한반도가 겪어야 했던 수많은 전쟁 중 가장 대중에게 익숙한 전쟁은 역시 임진왜란일 것이다. 임진왜란-이순신-난중일기의 흐름은 대한민국 국민이라면 누구나 가지게 되는 사고방식이다. 

이에 또 한 가지를 더하자면 바로 유성룡의 ‘징비록’이 있다. 징비록은 특이하게도 서책, 즉 도서로써 국보 제132호로 지정되어 있을 정도로 그 기록적 중요성을 높이 평가받는다. 다만 유성룡 개인의 회고록적인 성격이 강하다는 점과 당시 군주제, 양반제, 사대의식 팽배 등 시대적 상황이 가질 수밖에 없는 문제점 또한 안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저자는 사료에 대한 철저한 분석에 전쟁사 마니아로서의 통찰을 담아 ‘다시 쓰는 징비록’을 써내렸다. 

‘다시 쓰는 징비록’은 교보문고, 영풍문고, 반디앤루니스, 알라딘, 인터파크, 예스24, 도서11번가 등에서 주문·구입이 가능하다. 


<저작권자ⓒ코리아경제저널 & koreajournal.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77694
 
 
 
 
  • 코리아경제저널(프레스미디어)  |  설립일 : 2017년 10월 26일  |  편집인 : 한휘주  | 울산광역시 중구 해오름12길 22-1,2층(남외동)
  • 사업자등록번호 : 773-09-00718  |  통신판매신고 : 2016-울산중구-0293호
  • 대표전화 : 052-288-1571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1시 점심)]  |  hhj611@naver.com
  • Copyright © 코리아경제저널
코리아경제저널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